“스마트폰 해킹해 車 블랙박스 조작…3분도 안걸렸다” [조선일보]

스마트폰 해킹해 車 블랙박스 조작…3분도 안걸렸다

신동흔 기자 / 김경필 기자

입력 : 2017.10.12 19:33

사물인터넷(loT)시대… 세계 해커들 놀이터 된 한국

지난 28일 오후 서울 성북구 고려대 안암캠퍼스 산학관 입구.

해커 역할을 맡은 보안 전문 업체 노르마 직원이 본지 취재진 요청으로 스마트폰에서 ‘맥(MAC·Media Access Control) 주소 스캐너’라는 앱(응용프로그램)을 실행했다.

맥주소는 인터넷에 연결된 기기를 식별하기 위해 부여된 숫자 조합. 해커들은 이를 빼내 남의 컴퓨터·스마트폰에 접속할 때 사용한다. 약 3~4초 만에 시연용으로 준비한 차량용 블랙박스와 차량 주인의 스마트폰 맥주소가 떴다.